by

기획서가 제시한 형태는 간결함을 위해 파괴될 수 있다.

코딩을 하다보면, 기획자가 넘겨준 구조를 그대로 코딩하면 구조가 쓸데없이 복잡해지지만, 어떤 개념의 정의를 사소하게 수정해서 복잡도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경우가 있다.

그렇기에, 아무리 철저한 기획이라도, 프로그래머 레벨에서 직접 결정해야할 사소하면서도 기획의 영역에 걸쳐있는 일들이 있다.

그런데 통제권에 집착하는 기획자를 만나게 되면, 정확하게 이해는 못했지만, 기획자가 의도한 구조를 파괴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납득못해도 그걸 건들지 않는 선택을 하게된다. 덕분에 기획이 갈수록 발전하는 것 같은데 소프트웨어의 전체 모습은 오히려 망가지게 된다.

그래서 기획서에는 겉모습보다는 겉모습이 의도한 문맥을 충분히 시간을 들여 첨부해야한다. 문맥은 가장 중요하며, 프로그래머는 자의적으로 기획자가 시간을 들여 설명한 문맥을 파괴되면 안된다.

대신, 문맥을 더욱 견고하게 유지할 수 있다면, 기획자는 프로그래머에게, 기획서가 처음 제시한 형태의 구조를 파괴해도 된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

그리고 프로그래머들이 기획서가 처음 제시한 형태를 더욱 간결하게 변형시키는 행위를 받아들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