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일기

iFixit 프로툴킷 구매 + 맥북프로 키보드 백라이트 수리완료

저번에 애플 서비스센터 대행인 유베이스가 수리를 시도하지도 않고 무작정 150만원을 청구해서, 내가 부품을 구해 자가수리를 시도 해봤더니, 하드웨어가 전혀 고장 나지 않았었다는 사실을 알게되어 열받았다는 포스트를 한적이 있다.

당시에 유베이스에서 다시 맥북을 반환해줄때 망할 키보드 백라이트 케이블을 연결을 안해놓은체 로직보드 뒷편으로 말아 넣어둬서 키보드 백라이트가 동작하지 않았다는 얘기도 했고.

그래서 마침 오늘 아마존에서 주문한 iFixit 툴킷이 도착하여 수리를 시도하였다.

엔지니어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공구에 이끌릴 수 밖에… 애플 컴퓨터에 대한 커뮤니티로 출발한 회사답게, 내가 여태 써본 다른 툴킷들 보다 확실이 마감이 간결하고 깔끔하며 묵직하다. 사나이라면 하나쯤 구비해놓는 걸 추천

근데 사실 제일 많이 쓰게되는건 이 3달러 짜리 스푸너. 거의 모든 종류의 수리에 쓰인다. 양쪽이 뭉툭한 날과 연필 모양으로 된 플라스틱 도구로, 보통 어디인가 끼워져 있는 플러그 등을 손상없이 빼낼때 쓴다.

흔한 예로, 보드위에 티끌만한 크기의 소켓에 단단히 박힌 매우 작은 크기의 케이블 플러그에 살짝 끼운다음 위로 들어내서 뽑으면 손상없이 뽑을 수 있다.

속이 차있고 날이 서지 않은데다, 금속성이 아닌 플라스틱이라서 보드를 긁는 등의 손상을 줄일이 없어 편하다.
애초에 iFixit 프로 툴킷을 산것도 원래 저 스푸너만 사려다 같이 묶어 산 것이다. 국내에서는 구할데가 없어서..

하여간 그래서 iFixit 가이드를 보면서 로직보드를 분해했다.

로직 보드 뒷편으로 말려 들어간 키보드 백라이트 케이블을 밖으로 꺼내오고 소켓에 연결한 다음 SMC 리셋후 맥북을 켜니 잘된다.